Thumbnail for 695704

미디어 속 건강주치의, 영화 탕웨이의 금속 알레르기

자욱한 외로움속으로 사랑이 스며들다

넋이 나간 표정의 여자가 인적 없는 골목을 뛰쳐나온다. 한참을 달리다 정신을 차린 그녀는 왔던 길을 되돌려 다시 달린다. 돌아간 집안에는 남편인 듯 보이는 남자가 쓰러져 있다. 죽은 남자의 손과 바닥에 떨어진 편지를 허겁지겁 챙기는 그녀의 멍든 얼굴 뒤로 사이렌 소리가 울린다. 그로부터 7년 후, 살인죄로 감옥에 들어간 애나(탕웨이)에게 어머니의 부고를 알리는 한 통의 전화가 걸려 온다.

글. 곽한나 사진. SCS엔터테인먼트

“죄수번호 2357번, 시애틀입니다”

어머니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72시간의 특별 휴가를 얻은 애나는 시애틀행 버스에 오른다. 무심한 듯 차창을 바라보며 출발을 기다리던 중 한 남자가 버스에 뛰어 든다. 부잣집 사모님을 애인으로 두면서 돈을 받고 관계를 맺는 훈(현빈)이다.

“지갑을 잃어버려서 그런데 혹시 30불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