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for 1067835

미디어 속 주치의 – 가습기살균제, 그 끝나지 않은 이야기

<

div title=”Page 13″>

<

div>

<

div>

가습기살균제 피해로 인한 폐손상

2011년, 미디어를 통해 가습기살균제 파동이 불거졌다. 지금까지 산모와 어린이 등 한창 건강할 나이의 우리 이웃들 142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이 폐 손상으로 고통받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가습기살균제 사건은 아직도 진행 중이고 연일 뉴스를 통해 관련 내용을 접할 수 있다.

글.백미희

최근 검찰은 산모와 영유아 등 많은 신체적 약자들을 다치거나 죽음에 이르게 했던 가습기살균제에 대해 특별조사를 시행하고, 제조 사와 유통사를 소환 조사하려 하고 있다. 2011년 봄, 임산부들이 잇따라 원인 미상 급성 호흡부전을 호소했고, 입원한 환자들은 연쇄적으로 사망하기까지 하였다. 조사결과 영유아와 산모가 같은 양상으로 다치거나 죽음에 이른 사례들이 계속 보고되었으며, 2002년 당시 5세였던 김 모양이 최초의 사망자로 알려졌다.

2011년 여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