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종별 정보

폐암

폐암의 진단 방법

폐암 진단방법에는 여러 가지 검사가 있습니다. 폐암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 때, 흉부 X-선 촬영, 흉부 CT촬영, 객담검사, 기관지 내시경 검사, 경피적 미세침 흡인세포 검사 등을 통해 폐암인지 여부를 가려내며, 그 진행 정도 등을 판단합니다. 최종 진단은 조직검사를 해서 현미경적 검사로 확진합니다.


흉부 X선 검사


가장 기본적인 검사로 간단하게 폐에 혹이 생겼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으나 위치 및 진행 정도를 정확히 판단하려면 전산화단층촬영(CT촬영)이 필요합니다.


흉부 전산화단충촬영(CT촬영)


보다 정교한 검사법으로 단층의 컴퓨터 영상을 보여주어 암의 원발부위 및 림프절 침범 등 병의 진행 정도 파악에 도움이 됩니다. 따라서 폐암의 발견 및 병기 판정에 필수적인 검사입니다.


기관지 내시경검사


약 7mm굵기의 내시경을 기관지로 넣어 기관지를 직접 관찰하고 조직검사를 합니다. 이 검사는 암의 진단 뿐만 아니라 기관지의 길이나 기관이 양쪽으로 갈라지는 부위의 상태를 파악 할 수 있어 수술 계획에 도움을 줍니다.


경피적 미세침흡인세포 검사


국소마취하에 가는 주사바늘을 가슴 피부를 통해 직접 종괴에 찌르고 조직을 얻어서 하는 검사입니다. 폐암의 위치가 기관지에서 떨어져 있어 기관지 내시경을 도달하지 못하는 경우에 꼭 필요한 검사입니다.


병기 판정을 위한 추가검사


전신 골 스캔


방사성 동위원소를 이용하여 전신의 뼈에 암이 전이되어 있는지의 여부를 검사합니다.


흉부 자기공명영상(MRI)


특히 수술대상이 되는 환자에서 폐암이 흉벽이나, 횡격막, 척추 등의 주변 장기에 침범이 의심될 때 침윤 부위를 좀 더 정밀하게 검사합니다.


뇌 자기 공명영상(MRI)


폐암의 뇌 전이여부를 검사합니다.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포도당에 방사성 동위원소를 부착시켜 전신의 암전이 병소를 검사합니다. 원발병소와 전이병소를 한번에 검사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유용성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CT를 결합한 PET-CT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종격동 내시경 검사


전신마취 후에 목 아래 부분에 2~3cm의 피부를 절개하고, 내시경을 넣어 기관과 주기관지 주위림프절을 떼어 내어 조직을 검사하는 것으로 종격동 림프절에 암세포의 전이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검사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