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종별 정보

뇌종양

뇌종양의 진단방법은?

혈관조영술


검사방법 환자가 테이블에 누운 상태에서 대퇴동맥에 가는 관을 삽입하여 이 관을 통해 조영제를 주입합니다. 엑스레이가 혈관내의 조영제의 흐름을 따라가면서 여러 장의 사진을 연속적으로 촬영합니다.
검사내용 수술 전단계에서 뇌종양에 분포하는 혈관의 정도와 뇌종양과 주위 뇌혈관과의 관계 확인을 위해 시행합니다.

전산화단층 촬영(CT)

과거에는 혈관조영술을 통한 혈관위치의 변위로 간접적인 진단만이 가능했으나 CT도입 이후 뇌의 단층촬영을 컴퓨터 기술을 이용해 영상화하여 뇌종양의 직접적인 진단이 가능해졌습니다.


CT촬영 전에 주입되는 조영제는 영상의 대비를 극대화시켜서 종양을 더욱 선명하게 나타냅니다.


자기공명영상검사(MRI)


MRI는 종양을 찾는데 CT보다 더욱 정확하고 민감한 검사입니다. 특히 뇌신경을 사진을 찍어 놓은 것과 같이 3차원 영상으로 정밀하게 볼 수 있으며, 최근에 MRI는 가장 널리 사용되는 진단법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두개골병변, 혈종, 석회화 등은 CT가 MRI보다 민감합니다.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양전자방출단층촬영은 재발성 뇌종양을 찾는데 매우 민감도가 높은 진단 검사입니다. PET는 종양세포의 대사적 활성도를 영상으로 보여주어 종양의 악성도를 예측할 수 있게 합니다. 당물질이 환자 정맥으로 주입된 후 영상화되는 데는 1~4시간 정도 소요됩니다.